신아속보
부산 메르스 의심환자, 1차 검사서 '음성' 판정
부산 메르스 의심환자, 1차 검사서 '음성' 판정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7.3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근무 등 고려해 2차 검사까지 진행 예정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돌아온 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증세를 보였던 부산 거주 20대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지난 30일 이 여성의 가검물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31일 밝혔다. 음성판정은 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이고 양성판정은 감염됐다는 뜻이다.

이 여성은 지난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다가 지난 26일 휴가를 얻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이후인 28일부터 인후통과 오한 증세 등을 보여 병원을 방문한 이 여성은 메르스 의심증상으로 판단돼 격리조치됐다.

시는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이 나오긴 했지만 해당 여성이 중동지역에서 오랜 시간 근무했고 근무지가 의료기관인 만큼 메르스 바이러스에 쉽게 노출됐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2차 검사까지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2차 검사에서도 음성판정이 나오면 격리조치를 해제하게 된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