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국무부 "유해송환 과정서 北의 금전요구 없었다"
美국무부 "유해송환 과정서 北의 금전요구 없었다"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7.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어떠한 돈도 오가지 않아"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27일 한국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27일 한국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최근 이뤄진 북한의 미군 유해송환과 관련해 북한이 금전을 요구하지 않았고, 어떠한 돈도 오가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은 29일(현지시간)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내용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또 미 국무부는 한국 언론의 관련 질의에서도 노어트 대변인 명의로 "미국의 법규는 유해의 발굴 및 보관과 관련한 경비에 대해 배상할 권한을 국방부 장관에게 부여하나, 이번 경우 북한이 돈을 요구하지 않았고 어떠한 돈도 오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국의 이 같은 공식 발표는 지난 1990년부터 2005년까지의 유해송환 과정과 달리 이번에는 북한이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다.

북한은 지난 1990년부터 2005년까지 629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미국에 돌려주는 과정에서 247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공식 발표는 북미 간 신뢰구축과 이후 비핵화 협상 진전의 동력으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앞서 지난 27일 미군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는 미군 유해 55구를 싣고 북한 원산에서 오산 미군 기지로 복귀했다.

같은 날 간단한 검식절차를 밟은 유해들은 내달 1일께 하와이로 옮겨져 유전자(DNA) 확인 작업 등을 거칠 예정이다. 이후 미국 현지 가족과 유전자 대조작업이 실시된다.

이번 송환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의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군유해 송환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북미 양측은 이달 16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실무회담을 하고 6·25 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가량을 27일 송환키로 합의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