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상용직 331만원·임시직 141만원… 임금격차 심화
상용직 331만원·임시직 141만원… 임금격차 심화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7.3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 전체 평균월급 312만원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지난 5월 기준으로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의 임금격차는 19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4만4000원)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고용노동부의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12만2000원으로 전년 동원 297만2000원 보다 5.0% 증가했다.

상용직 근로자 임금총액은 331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316만9000원보다 4.7%(14만8000원) 증가했다

임시·일용직 근로자의 임금총액은 141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132만5000원보다  6.9%(9만2000원) 올랐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근로자간 임금 격차는 190만원으로 전년 동월(184만4000원)보다 3.0% 확대됐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상용 1~300인 미만 사업체의 평균 월급은 288만900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5.1%(14만1000원) 올랐고, 300인 이상의 경우 438만100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4.4%(18만4000원) 증가했다.

고용부는 300인 이상 사업장의 임금이 증가한 배경으로 자동차산업, 기타운송장비제조업의 임금협상 타결금 지급과 반도체·석유·화학·항공운송·금융보헙업의 경영성과급 지급을 꼽았다.

300인 이상과 미만 사업장 사이 임금 격차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올 1~5월 물가수준을 반영한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실질임금은 325만8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15만9000원) 올랐다.

5월 기준 전체노동자(상용직 및 임시·일용직)의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3.7시간으로 전년 동월(161.3시간)대비 2.4시간(1.5%) 증가했다. 이는 지난 5월 근로일 수(19.9일)가 전년 동월보다 0.4일 많았기 때문이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상용직 근로자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171.2시간으로 전년 동월보다 2.9시간 늘었고, 임시·일용직은 98.0시간으로 전년 동월보다 4.4시간 줄었다.

지난달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는 1783만1000명으로 한 해 전보다 1.6%(27만7000명) 늘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가운데 상용직은 1.4%(21만명), 임시·일용직은 3.1%(5만7000명), 기타종사자는 0.9%(1만명) 증가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