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약사회 "재벌친화적 보건정책 국민건강 위협한다"
약사회 "재벌친화적 보건정책 국민건강 위협한다"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7.2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후 2시부터 청계광장서 약사 궐기대회 열어
영리법인약국·기업형 면대약국 등 퇴출 주문도
(사진=대한약사회)
(사진=대한약사회)

"약사가 본연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 할 수 있도록 편법과 꼼수를 엄단해 정의를 바로 세워주십시오."

35도를 넘긴 폭염속에서 대한약사회가 정부에 올바른 약사정책을 촉구하는 자리를 마련해 이 같이 주장했다.

약사회가 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태평로1가 청계광장교차로 일대에서 국민수호, 의약분업의 원칙을 지키고자 총궐기에 나섰다. 약사회는 정부에 편의점 판매약을 즉각 폐지하고 영리법인약국·화상투약기 철회하며 기업형 면대약국과 의료기관 내에 불법 약국을 퇴출할 것을 주문했다.

약사회는 결의문에서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책임을 강화하겠다는 정부 발표와 달리 재벌친화적 보건정책들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규제혁신이라는 프레임에 갇혀 전문가들조차 침묵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편의점 판매약으로 인한 부작용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 정부는 품목 확대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대기업 오너가 차명으로 약국을 운영하고 병원 부지에 약국 불법개설이 확산되어 의약분업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아무런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규탄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내달 8일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를 열어 편의점에서 겔포스 같은 제산제와 설사 치료약인 지사제를 팔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