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영업자 체감경기 뚝↓… 봉급생활자와 격차 커
자영업자 체감경기 뚝↓… 봉급생활자와 격차 커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7.2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봉급생활자보다 더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향후경기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자영업자가 79로 봉급생활자(91)보다 12포인트 낮다. 

향후경기전망 CSI는 현재와 비교해 앞으로 6개월 후 경기 상황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100미만이면 부정적으로 응답한 가구가 긍정적으로 응답한 가구보다 많다는 의미다. 

둘 간의 격차(봉급생활자CSI-자영업자CSI)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8년 7월 이후 가장 컸다. 2008년 8월에도 12포인트 차이가 난 적 있지만 당시에는 봉급생활자의 향후경기전망 CSI가 자영업자 CSI보다 낮은 반대 상황이었다.

향후경기전망 CSI에서 자영업자는 6월 90을 유지했지만 한 달 사이 11포인트나 꺾이면서 봉급생활자와의 격차가 벌어졌다. 봉급생활자는 같은 기간 9포인트 하락했다.

지수 수준 자체는 자영업자가 작년 3월, 봉급생활자는 작년 4월 이후 최저였다.

현재와 비교해 앞으로 6개월 후 생활형편을 짐작해보는 생활형편전망 CSI에서도 자영업자는 93으로 봉급생활자(99)보다 6포인트 하락했고, 격차는 2012년 10월(6포인트)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현재생활형편 CSI는 자영업자가 85로 봉급생활자(95)보다 10포인트 낮았다. 현재생활형편 CSI는 6개월 전과 비교해 현재 가계의 재정 상황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현재경기판단 CSI도 자영업자는 68로 봉급생활자(81)보다 13포인트 낮게 조사됐다. 

smwo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