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H-유엔해비타트, 스마트 도시 '국제 공모전 제정'
LH-유엔해비타트, 스마트 도시 '국제 공모전 제정'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07.2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마다 우수사례 선정 자금·인력·실증연구 지원
LH 임직원과 유앤해비타트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케냐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LH)
LH 임직원과 유앤해비타트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케냐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LH)

LH와 유엔해비타트가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고통받는 세계 이웃을 돕고 안전한 미래 도시를 만들어가기 위해 손을 잡았다. 개발도상국 도시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 도시 국제 공모전을 만들고 우수사례에 자금과 인력, 실증연구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29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LH는 유엔해비타트(UN-Habitat)와 새로운 국제 상을 제정하고, 개발도상국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기술을 공모할 계획이다. 

유엔해비타트는 세계 각지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위해 설립된 UN 산하 국제기구다. 

국제 상의 명칭은 'Global Smart & Safer Cities Challenge(이하 프로젝트)'로 정해졌다. LH와 유엔해비타트는 2년마다 5~10건의 수상작을 선정해 자금과 기술력, 인력을 제공하고 해당 기술이 필요한 지역 내 실증연구도 지원한다.

프로젝트가 격년으로 진행되는 이유는 공모전 수상작을 선정한 다음연도에 실증연구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실증연구로 증명된 우수사례는 UN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전 세계 도시로 확산된다. 

현재 LH와 유엔해비타트는 평가체계와 공모절차를 개발하는 등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중 예산 및 기술지원을 골자로 한 기부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공모는 내년 2월 시작돼 같은 해 9월 마무리될 예정이며, 첫 실증연구는 오는 2020년 진행된다.

LH-유엔해비타트 스마트 도시 국제 상 프로젝트 추진방안 로드맵.(자료=LH)
LH-유엔해비타트 스마트 도시 국제 상 프로젝트 추진방안 로드맵.(자료=LH)

평가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모로 받은 작품에 대한 심사는 세계은행 등의 국제기구와 협조해 진행한다. 그동안 세계 각지에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된 연구결과 자료를 평가지표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열악한 국가에 자금을 직접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 세계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현지에 적합한 기술이 개발되도록 돕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번 프로젝트로 세계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받아 열악한 환경에 사는 사람들과 부녀자들을 위한 다양한 기술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나라가 주도해 평가를 진행할 경우 주관이 개입될 수 있어 세계전문가들의 자문도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