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군용기, 이어도 KADIZ 진입… "위협비행 중지 경고"
中군용기, 이어도 KADIZ 진입… "위협비행 중지 경고"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7.2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추정… 공군, F-15K 긴급투입

중국 국적의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했다가 이탈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7일 오전 7시10분께 KADIZ에 진입한 중국 군용기는 8시 53분께 포항 동남방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틀었다.

이어 해안선으로부터 약 74㎞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강릉 동방 약 90㎞까지 이동한 뒤 오전 9시19분께 기수를 남쪽으로 전환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11시27분께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이날 KADIZ에 진입한 중국 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추정된다. KADIZ 진입 항적은 지난 2월과 4월 당시와 유사하다.

앞서 4월 28일 오전 10시44분께 중국군의 전자장보 정찰기로 추정되는 군용기 1대가 KADIZ에 진입해 경북 포항 동남쪽 부근에서 해안선을 따라 강릉 동쪽 부근까지 약 3시간49분 간 비행했다.

또 지난 2월27일에도 Y-9계열로 추정되는 중국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남방쪽에서 KADIZ로 진입해 울릉도 서북방 56㎞ 지점까지 북상했었다.

군은 중국 군용기의 KADIZ 침범 즉시 공군 F-15K 등 10여대의 공군 주력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감시비행을 했다.

또 한·중 직통망과 항공기 간 통신으로 더 이상 위협비행을 중지할 것을 경고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