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스코, 최정우 회장 첫날부터 과도한 감싸기 눈살
포스코, 최정우 회장 첫날부터 과도한 감싸기 눈살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7.2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이익 논하는 주총에서 주주에게 “형법상 범죄 행위”
회장후보 선임 절차, CEO리스크 발언에 “주총에서 논의할 안건 아냐” 치부
2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최정우 회장 선임을 반대하는 현수막 시위가 벌어졌다. (사진=김성화 기자)
2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최정우 회장 선임을 반대하는 현수막 시위가 벌어졌다. (사진=김성화 기자)

포스코가 최정우 회장을 정식으로 선임했지만 그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특히 주주의 이익을 논하는 주총에서 주주보다는 최 회장을 과도하게 감싸는 태도를 보였다.

2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포스코는 최 회장 사내이사 안건이 통과되지 곧바로 이사회 비공개 회의를 통해 최 회장을 정식으로 선임했다.

하지만 이날 주총에서 포스코는 그간 여론 등을 통해 제기된 최 회장 선임 절차에 대한 문제제기를 또 다시 일축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주총에서 이를 문제제기하는 주주에게 적절치 못한 태도도 나왔다.

이날 주총에 주주 자격으로 참석한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 정민우 대표는 “이사회 의장이 최정우 내정자 선정 과정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했다고 말하는데 이는 포스코 이사회가 평가할 일이 아니라 언론과 국민, 주주가 평가할 일이라 생각한다”며 “지금 최정우 내정자는 시민연대로부터 많은 고소와 고발을 받고 있고 이로 인해 검찰 수사를 받게 될텐데 회장 자리를 유지하면서 받을 시 발생하는 CEO리스크에 대해 이사회는 어떠한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답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9일 포스코 시민연대는 “최정우 후보가 포스코그룹 감사 등을 역임하는 동안 포스코그룹 자원외교와 대규모 해외공사 등에서 보인 국내외에서 무분별한 투자를 제대로 감독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최 회장을 배임,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최 회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2008년 3월부터 2년간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재임했다. 이때 정준양 포스코건설 당시 사장과 인연을 맺었고 정 사장이 포스코 회장으로 부임한 후 포스코그룹 감사실장도 역임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정 대표의 발언이 “사전에 통지된 의안이 아니고 주총에서 논의될 의안도 아니다”며 “다만 대표이사 선임과 관련이 없지 않지만 김주현 위원장이 상세한 설명을 했고 적법하다”며 후보 선임 절차와 관련해 주총에 참석한 포스코 법무실장에게 의견을 요청했다.

법무실장은 “포스코 승계프로세스는 상법과 정관, 승계카운슬 규정에 따라 운영 중으로 잘 아시다시피 대표이사는 이사회에서 선임되고 주총에서 선임된다”며 “특정 후보의 추천 문제에 대해 부당하다는 취지로 말하는데 주주들의 지지를 받은 이사님들이 모여 적법한 절차에 따라 최 후보가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실장은 “승계 카운슬 운영 관련 법령 규정에 비춰봐도 하등 문제가 없다”며 “최 후보 검찰 수사를 두고 사퇴를 거론하는데 여러 주주들이 있는 자리에서 이런 말을 하는 건 형법상 범죄 행위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주총장은 주주들이 주인답게 논의할 수 있는 자리로 법무실장이 주주로서 의견을 발표하는데 형법 운운하는 건 정말 도리에 안맞는 일이며 법무실장으로서 해야 할 답변이 아니다”며 “최 후보에 대해 말하는 건 CEO리스크가 크다는 주주 이익 관점에서 말하는 것이며 주총은 주주 이익을 생각하는 자리며 이사회 역시 주주 이익을 생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포스코는 “법무실장의 발언은 원론적 입장에서 말한 것”이라며 “준법 차원에서 철저하게 하고 있다”고 다급히 수습에 나섰다.

s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