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도 세진 태풍 '종다리'… 최악 폭염에 단비 내려주나
강도 세진 태풍 '종다리'… 최악 폭염에 단비 내려주나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7.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오키나와 부근서 북진 중… "오후에 정보 나와"
제12호 태풍 '종다리'의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제공)
제12호 태풍 '종다리'의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제공)

제 12호 태풍 ‘종다리’의 강도가 세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면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우리나라에 단비를 선물할지 주목되고 있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종다리'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오키나와 동쪽 약 1380㎞ 해상에서 시속 18㎞ 속도로 동북동 쪽으로 이동 중이다.

종다리는 이틀 전 ‘약’ 수준의 강도로 발생했다. 그러다 전날에는 강도가 ‘중’,으로 세진데 이어 이날에는 ‘강’까지 세력이 강해졌다. 크기는 소형이다.

기상청은 종다리가 오는 29일 오전 3시께 일본 도쿄 서남서쪽 약 210㎞ 육상에 도달, 일본을 통과해 30일 오전 3시께는 독도 남쪽 약 160㎞ 해상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이에 따라 '종다리'가 우리나라에 한여름 땡볕 더위를 식히는 비구름을 가져올 수 있을지 집중된다.

기상청은 “'종다리'가 우리나라에 비구름을 가져올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기상청은 변수가 많아 아직 예측하기 조심스럽다”면서 “이날 오후가 되면 '종다리'에 대한 한층 자세한 정보가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