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생후 17개월 된 영아 숨져… 경찰 "아동학대 의심"
생후 17개월 된 영아 숨져… 경찰 "아동학대 의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7.2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에서 치료 받다 숨진 17개월 된 영아의 몸에서 아동학대 의심 흔적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생후 17개월 된 영아가 숨져 사인과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경북 한 아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나빠져 대구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A(2)양이 이송 2∼3시간 만인 오후 10∼11시께 사망했다.

의료진은 숨진 A양 얼굴에 타박상이 있고 심하게 야윈 점으로 미뤄 경찰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20대 초·중반인 A양 부모는 경찰 조사에서 아동학대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양 부모와 이웃 주민 등을 상대로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A양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