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18 파주북소리 축제’ 기본계획 수립 완료
‘2018 파주북소리 축제’ 기본계획 수립 완료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8.07.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시는 오는 9월 14일부터 3일간 개최하는 ‘2018 파주북소리 축제’의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출판, 문학, 전시기획, 진로체험, 행정 등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파주북소리조직위원회는 지난 5월부터 6차례 회의와 열띤 토론을 통해 ‘평화’를 테마로 한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최근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남북화해의 국민적 열망이 뜨거운 만큼 2018년 ‘파주북소리 축제’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마련해 선보일 방침이다.

먼저 ‘통일 중심도시 파주에서 평화의 소리를 울린다’는 의미의 타악기(모듬북) 개막공연과 퍼레이드, 동시대의 평화문학 이야기, 평화 문학포럼, 남북 주민의 삶을 다룬 영화, 평화 영화제, 출판도시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예술 작품전, 한조각의 평화(전시회)를 개최한다.

테마전시는 책과 사진, 영상을 매개로 북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남북평화의 염원을 표현한 작품을 소개하고 문화예술 작품을 통해 남북문화의 교류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다.

또한 지난 축제에 김훈, 황석영, 정호승 등 국내대표 작가가 참여해 인기를 끌었던 작가와의 만남과 낭독공연, 심야책방, 출판사 오픈하우스 등 독서 프로그램도 더욱 풍성하게 준비한다.

파주북소리 공동조직위원장인 최종환 시장은 “국내 최대의 도서축제인 파주북소리 축제는 독자, 저자와 출판인의 소통을 지원하는 책과 문화예술의 축제”라며 “시가 평화와 통일의 중심도시로 나아가는 첫 발걸음에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sg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