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온열질환자 3명 중 1명은 20~40대 젊은 층
온열질환자 3명 중 1명은 20~40대 젊은 층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7.2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체력 과신하는 경향… 무리한 야외활동 자제해야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역대급’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온열질환이 노약자 뿐만 아니라 20~40대의 젊은 층에서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지난 5월20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발생한 열탈진, 열사병 등의 온열질환자 가운데 3분의 1은 20~40대의 젊은 층이라고 26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젊은 층이 고령대에 비해 체력이 좋아 몸에 무리가 가는 것을 자각하지 못한채 야외에서 무리한 활동을 하는 경우가 많아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해당 기간의 온열질환자는 총 1487명으로 나타나 지난해 비슷한 기간 대비 78%나 증가했다.

또 올해 지금까지 사망자 17명 중 14명이 올 여름들어 나타났고 특히 지난 22~24일 동안 5명이 숨졌다.

연령대로 비교해보면 50대 이상의 고령층이 60%의 비율로 가장 많았지만 20~40대의 젊은 층도 541명으로, 36%의 비교적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연령대가 젊은 사람이더라도 더운 날씨에 야외활동을 지속하다보면 몸이 열을 식히기 위해 팔, 다리로 혈액을 지속해서 공급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급감하는 등 신체 이상으로 실신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에 평소 대비 운동량을 20~30% 줄이고 무리한 운동이나 다이어트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

또한, 더운 날씨에 늦은 시간까지 음주를 즐기는 등 몸에 피로가 쌓일만한 생활을 반복할 경우에도 온열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