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전' 돌입한 드루킹 특검… 수사 속도전 돌입
'후반전' 돌입한 드루킹 특검… 수사 속도전 돌입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7.2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동안 수사 밑그림 마련… 권부 핵심 정조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1차 수사 기간의 절반을 지내고 '후반전'에 돌입한다.

전반전 동안 사건의 밑그림을 꼼꼼하게 그리며 전열을 정비한 특검팀은 이를 토대로 '맹공'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범한 특검팀의 1차 수사 기간은 60일로 내달 25일까지다. 이달 26일 수사 기간의 절반인 30일차를 맞는다.

그간 특검은 드루킹의 댓글조작 의혹을 '본류'로, 수사 과정에서 인지한 정치권 인사에 대한 불법 정치자금 공여 의혹을 '지류'로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먼저 '본류' 수사 과정에서 특검은 여러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가장 큰 성과는 드루킹 일당이 여론조작에 사용한 '범행 도구'를 밝혀낸 점이다. 드루킹 일당은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 버전 1과 휴대전화 없이 아마존 서버를 이용하는 버전 2를 가동해온 것이 확인됐다.

이에 특검은 지난 20일 드루킹 등 구속 피의자 4명이 킹크랩 버전 2를 활용해 방대한 댓글조작을 한 사실을 추가 적발해 재판에 넘겼다.

또 경공모 핵심 회원 도모 변호사와 네이버 등을 압수 수색해 28테라바이트(TB)에 달하는 포렌식 자료도 확보했다. 이는 현재 해독 작업 중이다.

지난 18일에는 특검 소환조사 당시 변호인을 통해 그간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다른 회원에게 은닉을 부탁했던 128GB(기가바이트) 용량의 USB도 확보했다.

이 USB에는 드루킹 일당이 댓글조작을 한 내역, 드루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보안메신저 '시그널'로 나눈 대화 내용 전문, 드루킹이 정치권 인사를 만난 일지와 당시 대화 내용 등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경찰이 이미 두 차례 압수수색한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서 킹크랩 버전 1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유심(USIM)칩 등을 새롭게 찾아내기도 했다.

아울러 경공모 회원을 조사해 이들이 자료를 은닉한 인근 창고의 존재를 파악하고 경찰이 확보하지 못한 하드디스크, 휴대전화, 이동식 저장장치(USB) 등도 추가로 확보했다.

'지류' 수사 과정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으나 다소 난관이 있었다.

전반기 수사에서 가장 핵심적인 장면 중 하나는 특검이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드루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지난 23일 조여오는 수사망에 압박을 느낀 노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일각에서는 특검의 책임론이 부상했다.

특검이 드루킹 댓글조작이라는 수사 '본류'와 거리가 있는 노 원내대표 수사에 과도하게 치중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허 특검은 노 의원의 별세에 즉각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도 "경제적공진화모임의 자금 흐름, 그 흐름 과정서 나타난 불법행위도 특검의 수사대상"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등이 시인한 정치자금 공여에 대한 수사는 계속해나가겠단 의사를 밝혔다. 해당 의혹을 규명하는 게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일이라는 판단이다.

동시에 드루킹의 이 같은 '정치 브로커'성 행위를 밝히고 엄단하는 것이 특검이 출범한 근본적인 부분과 맞닿아 있다는 이유도 있다.

이처럼 한 달여의 시간 동안 숨 가쁘게 사실관계를 파악하며 수사 전 기초 다지기에 공을 들인 특검팀은 수사 후반기에 들어 본격적인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특히 특검은 남은 30일 동안 드루킹 의혹과 연루된 정치권 인물들에 대해 거침없는 수사를 전개한다는 구상이다.

우선 특검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이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 지와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을 규명해나갈 방침이다.

댓글조작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과 김 지사를 이어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을 향한 수사 강도 및 그 결과 등이 주목된다.

핵심 의혹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에 연루됐는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드루킹이 금전을 미끼로 노 의원이나 정의당 인사들에게 대가를 바라거나 협박성 요구를 한 사실이 없는지도 특검팀의 주요 수사 대상이다.

특검팀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의 공모자로 적시된 드루킹과 도 변호사를 상대로 정치자금을 건넨 경위와 목적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드루킹 일당이 정치자금을 건네준 것을 매개로 노 의원에게 자신들의 청탁을 들어 달라고 요구하는 등 사실상 '협박'했는지 여부도 수사한다.

수사 관계자는 "이제부터 시작되는 후반전은 수사 전반기와는 속도감이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면서 "수사가 본격적인 흐름을 타면 뭐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