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라오스서 댐 범람… 수백명 실종 추정
라오스서 댐 범람… 수백명 실종 추정
  • 오영훈 기자
  • 승인 2018.07.24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인 피해 無… 시공사 SK건설 “붕괴 아냐”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무너져 인근 주민들이 보트로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사진=라오스통신 제공/연합뉴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무너져 인근 주민들이 보트로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사진=라오스통신 제공/연합뉴스)

지난 23일 오후 8시께(현지시간) 라오스 남동부의 댐이 범람해 다수가 사망하고 수백명이 실종됐다.

24일 라오스통신(KPL) 등 외신에 따르면, 해당 댐은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이다.

이 사고로 50억 ㎥의 물이 인근 6개 마을로 밀려들어가 1300가구, 약 6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인 피해 발생은 아직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 교민이나 주재원, 시공사 관계자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때 온라인 상에서는 이 댐이 붕괴된 것이 사고의 원인이라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지만 시공을 맡았던 SK건설측은 “댐이 무너진 게 아니라 주변에 둑처럼 만든 보조댐이 넘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SK건설은 사고 즉시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구조활동을 지원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또 사고 직후 안재현 사장과 해당 사업 담당 임원이 라오스 현지로 출국해 사태 수습을 주도하는 등 사고 발생 경위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오영훈 기자

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