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첫 ‘웰니스 관광 시설’ 등장
충남도, 첫 ‘웰니스 관광 시설’ 등장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7.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공사, 태안 ‘팜카밀레’ 등 전국 8개 관광 시설 신규 선정
한국관광공사가 올해 선정한 웰니스 관광 시설 중 하나인 태안 ‘팜카밀레’ 전경(사진=충남도 제공)
한국관광공사가 올해 선정한 웰니스 관광 시설 중 하나인 태안 ‘팜카밀레’ 전경. (사진=충남도)

충남도 내 첫 ‘웰니스(wellness) 관광 시설’로 태안 남면의 바닷가에 있는 관광농원인 ‘팜카밀레’가 이름을 올렸다.

24일 도에 따르면 팜카밀레가 강원 동해무릉건강숲, 제주 서귀포 치유의 숲 등 7개 관광 시설과 함께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웰니스 관광 시설로 선정됐다.

웰니스 관광 시설은 삶의 질을 높여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려는 국내·외 관광 수요 증가에 따라, 관광공사가 한국 관광의 매력을 안팎에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선정, 지원하고 있다.

올해 시설 선정은 각 지자체와 지역 관광 관련 기관 등이 추천한 26개 후보지 중 현장평가 실사와 선전위원회 등 3차례에 걸친 심사 과정을 거쳤다.

팜카밀레는 100여 종의 허브와 500여종의 야생화를 10개 주제로 조성해 볼거리가 풍부하다.

또 허브차와 허브족욕, 편백나무방 등 농장이 직접 재배한 허브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팜카밀레는 이와 함께 허브를 이용한 피자·비누·향수·목걸이 만들기 프로그램도 제공,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웰니스 관광 시설 선정에 따라 팜카밀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관광공사로부터 △국내 홍보 및 외국인 수용 여건 개선 △해외 관광박람회 참가 △국내·외 방송 프로그램 제작 및 뉴미디어 활용 홍보 △외국인 접객 서비스 대응력 향상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조한영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도내에는 웰니스 관광지로서의 잠재력이 풍부한 곳이 산재해 있다”라며 “웰니스 관광 시설을 적극적으로 발굴 해 추가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웰니스 관광지로서의 충남의 매력을 더 널리 알려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