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도 '폭염'과 전쟁중… 불볕더위에 하루만에 11명 사망
日도 '폭염'과 전쟁중… 불볕더위에 하루만에 11명 사망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7.2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일본 도쿄 쇼핑가인 긴자 지역에서 여성들이 양산을 쓰고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지난 20일 일본 도쿄 쇼핑가인 긴자 지역에서 여성들이 양산을 쓰고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우리나라에 연일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웃나라 일본에도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이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에서 지난 21일 하루 동안 고령자를 포함해 11명이 열사병 등 온열질환 추정 증세로 사망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지난 21일 일본은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전국 927개 관측지점 중 179곳에서 35도 이상을 나타냈다. 돗토리(鳥取)시와 교토부(京都府) 마이즈루(舞鶴)시는 38.2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이날 도쿄도(東京都) 이타바시(板橋)구의 한 아파트에선 70대 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온열질환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또 오사카(大阪)시의 70대 부부와 사이타마(埼玉)현 소카(草加)시의 40대 후반 남성 등도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학생들이 온열질환 추정 증세로 병원으로 옮겨지는 등 부상자도 속출했다. 특히 노약자의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은 최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나라 중 하나로 꼽힌다.

일본은 지난 18일 낮 최고 기온이 5년 만에 40℃를 넘겼다.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에선 이날 오후 기온이 40.7도, 기후현 미노(美濃)시에선 40.6도까지 올랐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