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양승조 충남도지사 ‘라돈침대 사태 조속한 마무리 약속’
양승조 충남도지사 ‘라돈침대 사태 조속한 마무리 약속’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7.1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진침대 천안본사 방문…주민과 간담 나눠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9일 대진침대 천안본사에서 라돈침대 수거·야적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과 간담을 나누고 있더.(사진=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9일 대진침대 천안본사에서 라돈침대 수거·야적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과 간담을 나누고 있더.(사진=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9일 대진침대 천안본사에서 라돈침대 수거·야적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을 만나 조속한 사태 마무리를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라돈 노출에 의한 건강피해를 우려하시는 주민들의 고통과 애로에 공감한다”면서 “국회, 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속한 사태 마무리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취임 후 정부 부처와 함께 해법을 모색해 왔다”면서 “충남도는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도내 다른 야적장인 당진에서 라돈침대 해체·반출에 해결 접점에 이르고 있는 만큼 이에 준해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양 지사는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라돈침대 야적·해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체 유해성이 우려에 비해 높지 않다는 사실을 재차 확인하고, 이를 주민에게 알리는 작업에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라돈침대는 침구로 사용할 경우 호흡기와 밀착할 수 있어 위험성이 높다는 분석이 있다”면서 “이에 비해 침대의 야적과 해체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성은 높지 않은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알려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안전성이 검증된 방법 가운데 주민의 동의하는 방법으로 빠른 시일 내 처리해야 한다”면서 “이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양 지사는 “이번 사태의 신속한 문제해결을 위해 도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검토해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 도, 천안시와 같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