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목드라마 '시간' 서현 김정현, 일촉즉발 상황...왜?
수목드라마 '시간' 서현 김정현, 일촉즉발 상황...왜?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7.18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수목드라마 ‘시간’ 김정현과 서현이 촬영사진이 화제다.

오는  25일 첫 방송될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유일한 시간과 결정적인 매 순간,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가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이야기를 담는다.


김정현과 서현은 각각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 탓에 예의와 매너를 밥 말아 먹은 ‘퇴폐美’를 장착한 재벌 2세 천수호 역, 소녀가장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언젠가는 프랑스로 날아갈 날을 꿈꾸는 긍정적인 성격의 셰프 지망생 설지현 역을 맡았다. 극과 극의 환경과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만나 펼쳐낼 스토리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김정현과 서현이 백화점 입구 주차장에서 재벌 2세와 주차 안내요원으로 얽히고설킨 악연을 시작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극중 고급 세단 차의 뒷 자석에 앉아 있는 천수호(김정현)가 환한 미소를 띠고 있는 설지현(서현)을 불러낸 후 차에서 내려 화가 난 표정으로 쏘아보고, 난감한 표정을 짓던 설지현이 결국 담담하게 천수호 앞에 무릎을 꿇는 장면.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로 ‘갑질 횡포’ 상황이 펼쳐졌는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정현과 서현의 사과 면은 지난 5월 28일 부산 서면의 한 백화점에서 촬영됐다. 사람들이 많이 오고가는 백화점 입구에서 촬영이 진행된 만큼 집중력이 떨어질 법도 하지만, 두 배우는 동선부터 대사연습까지 철저하게 리허설을 이어갔다. 그리고 본격 촬영에 들어가자 김정현은 시크한 표정으로 재벌 2세 천수호를 실감나게 표현했고, 서현은  꿇으면서도 당당한 설지현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퇴폐미를 장착한 재벌 2세 천수호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꿋꿋한 생존력 끝판왕 설지현의 극과 극 상황을 잘 드러내는 장면"이라며 "김정현과 서현은 또래 배우들답게 쿵짝이 맞아떨어지는 호흡으로, 한 장면 한 장면을 완성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은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 등 신선한 에너지를 선사할 배우들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후속으로 오는 7월 25일 첫 방송된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