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약 부작용으로 활동 중단 할 수 밖에 없었던 건강 상태 고백
이재영, 약 부작용으로 활동 중단 할 수 밖에 없었던 건강 상태 고백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7.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가수 이재영이 약 부작용으로 잠시 활동을 중단하게 됐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이재영이 자신의 근황 대해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불청' 멤버들은 이재영 아버지의 건강에 대해 묻고난 후 "너는 좀 괜찮아?"라며 이재영의 건강에 대해서도 물었다.

이재영은 "아직까지 좀 힘들 때가 있다"라며 건강 상태에 대해 운을 뗐다. 이재영은 그동안 발가락 염증으로 처방받은 약을 먹고서는 부작용이 생겨 병원신세를 지며 잠시 활동을 중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응급실에만 4번 실려 갔다. 한 2년 동안 아팠다. 너무 오랜 시간 아프다보니 정신적으로 더 아프더라. 모든 게 낙마하게 됐다"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재영의 안타까운 고백에 '불청' 멤버들은 "그래도 뭐, 다 지나가는거야"라고 그녀를 위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