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헬기 추락사고 유족들 "사고원인 규명 후 영결식 치뤄야"
헬기 추락사고 유족들 "사고원인 규명 후 영결식 치뤄야"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7.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당국, 유족들과 장례절차 등 논의… 분향소 운영 지연
17일 오후 4시 4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추락한 마린온(MUH1) 헬기와 같은 기종 헬기.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17일 오후 4시 4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추락한 마린온(MUH1) 헬기와 같은 기종 헬기.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경북 포항 '마린온(MARINEON)' 2호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군 당국과 유가족이 장례절차 협의문제 등을 두고 합의점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당초 군 당국은 1사단 내 김대식관에 합동분향소를 마련하고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조문객을 맞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유족과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분향소 운영이 지연되고 있다.

앞서 군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조종사 김모(45) 중령 등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원 5명 유가족과 만나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장례 절차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유족들은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원인규명 후 영결식을 치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분향소 조문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포항시장도 분향소를 조문할 예정이었으나 유족들의 거센 반발로 잠정 연기됐다.

한편, 해병대 1사단은 지난 17일 밤 사망자 5명 시신을 모두 수습해 해병대 1사단 내 해군포항병원에 안치했다.

이 가운데 2명의 신원은 확인했으나 나머지 3명은 신원 확인이 어려워 해병대는 유족들의 동의를 얻어 사고 대원들의 가족 DNA를 채취한 뒤 시신들과 함께 서울 국방조사본부로 이송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