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50조원 보물선' 돈스코이호 113년 만에 발견
'150조원 보물선' 돈스코이호 113년 만에 발견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7.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견된 돈스코이호. (사진=신일그룹 제공)
발견된 돈스코이호. (사진=신일그룹 제공)

'150조원 보물선'으로 불리는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가 113년 만에 발견됐다.

신일그룹은 지난 15일 오전 9시 50분께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1.3㎞ 떨어진 수심 434m 지점에서 돈스코이호 선체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1905년 러일전쟁에 참전했던 러시아 발탁함대 소속의 1급 철갑순양함 드미트리 돈스코이호는 일본군 공격을 받고 울릉도 인근에서 침몰했다.

이를 찾기 위해 신일그룹 탐사팀은 지난 14일 침몰 추정해역에서 유인잠수정 2대를 투입했다.

그 결과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선박을 발견했고 재탐사를 진행해 15일 오전 9시 48분에 함미에 ‘DONSKOII’라고 적혀있는 함명을 확인했다.

또 203mm 대포와 152mm 장거리포, 다수 기관총, 앵커, 연돌 2개, 마스트 3개, 나무로 만든 데크와 철갑으로 둘린 좌우현 선측 등도 추가로 발견했다.

발견 당시 돈스코이호는 뱃머리가 430m 지점에 걸려있고 뒷부분이 380m 수심에서 수면을 향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선체는 포격을 당해 심하게 훼손돼 있었고, 함미 부분은 거의 깨져 있었다. 다만 선체의 상갑판이나 선체 측면의 철갑은 거의 손상 없이 보존돼 있었다.

신일그룹은 탐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소유권 등기와 본체인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인양되는 6200t급 순양함 '드미트리 돈스코이호'는 현재 가치로 150조원의 금화·금괴 5500상자와 함께 침몰했다고 전해져 '보물선'으로 불린다.

해군 중장이었던 크로체스 도엔스키가 남긴 쓰시마해전 전쟁 참전 기록에서 보면 당시 러시아 발트 함대는 상당량의 금화·금괴·골동품을 배에 싣고 다녔다.

다만 현재까지 이 배에 실제로 금화와 금괴가 실려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