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내정… 靑 "최초로 공개모집했다"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내정… 靑 "최초로 공개모집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7.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청문회 거쳐 정식 임명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장관급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최영애(67)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최 내정자는 30여 년 동안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원회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에 앞장서 온 인권 전문가"라며 "국가인권위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역임하며 국가인권위원회의 기틀을 다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인권 소요와 변화하고 있는 국제 기준에 부응하여 우리나라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적임자"라며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최 내정자는 부산 출신으로, 이화여대 기독교학과를 졸업했다.

서울시 인권위원장과 여성인권을지원하는사람들 이사장을 맡고있다.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과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을 역임했다.

최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 정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신임 인귄위원장 후보로 최 내정자와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원장(58),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9) 등 3명을 추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그간 밀실에서 이루어졌던 위원장 임명 관행에서 탈피하여 최초로 공개 모집 및 후보추천위원회 절차를 거쳐서 선정됐다"며 "이를 통해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등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요구해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