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 지하철 2호선 '100만km 무사고' 첫 기관사 탄행
서울 지하철 2호선 '100만km 무사고' 첫 기관사 탄행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7.1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욱 기관사.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전기욱 기관사.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 지하철 중 이용자수가 가장 많은 2호선에 근무하면서 100만km를 무사고로 운행한 첫 기관사가 나왔다.

서울교통공사는 대림승무사업소 소속 전기욱 기관사(59)가 13일 오후 3시9분 2호선 2299 열차를 운전해 대림역에 도착하면서 무사고 100만㎞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전 기관사는 1983년 9월 (구)서울지하철공사 기관사로 입사했다. 이후 지난 35년간 한 차례의 사고도 없이 안전하게 지하철 2호선을 운행했다.

그는 1997년 40만㎞, 2004년 60만㎞, 2011년 80만㎞ 무사고 운전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 100만km도 무사고를 기록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운전 중 사상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기관사의 과실이 없는 경우에는 운전 무사고로 본다. 전 기관사는 운전 중 본인의 과실로 인한 주의, 경고 등을 한 차례도 받지 않았다.

동료들은 대림역에서 내린 전 기관사의 100만km 무사고 달성을 축하하며 기념식을 열었다.

전 기관사는 "승강장 안전문이 없을 때는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 사고 대비를 꼼꼼하게 하고 운행에 나섰다"며 "퇴직 1년 6개월을 앞두고 100만㎞를 달성해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