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가평, 자율경쟁 일반음식점 위생등급제 추진
가평, 자율경쟁 일반음식점 위생등급제 추진
  • 이상남 기자
  • 승인 2018.07.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가평군이 앞으로 일반음식점의 위생수준을 평가해 등급을 지정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위생등급제를 음식점 간 자율경쟁을 통해 위생상태 평가와 우수한 업소에 대해서는 등급을 지정 공개함으로서 음식점의 위생수준 향상, 식중독 예방, 소비자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이다.

평가항목은 조리장, 종사자 위생관리, 화장실 등 위생관련 사항으로 평가자의 전문성과 평가결과의 공정성 및 신뢰성 확보 등을 위해 식약처 또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 평가업무를 위탁하게 된다.

결과에 따라 위생수준이 우수한 업소에 대해서는 매우우수, 우수, 좋음으로 등급을 지정하거나 등급기준에 미달한 경우 등급보류 판정을 받는다.

이어 등급에 따라 위생등급지정서 발급 및 표지판 제작 배포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군은 올해 관내음식점 1580여 개소 가운데 약 3%가량인 45개소를 위생등급제 추진 후, 효과 거양시 확대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위생등급제가 음식점간 자율경쟁을 통한 위생향상과 소비자의 신뢰도 제고 등 음식문화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며 “외식문화의 품격을 높여 음식문화를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sn754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