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민정, '미스터션샤인' 뒤늦게 합류하며 언급 "김사랑 후임 마다 할 이유 없었다"
김민정, '미스터션샤인' 뒤늦게 합류하며 언급 "김사랑 후임 마다 할 이유 없었다"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7.15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다 컴퍼니 제공
사진=크다 컴퍼니 제공

 

배우  김민정이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사인' 에 김사랑 대신 합류하면서 언급한 내용이 회자되고 있다.

김민정은 지난 달 26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진행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변요한 등 출연배우, 연출자 이응복 감독과 함께 참석했다.

당시 김민정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호텔 ‘글로리’ 사장 쿠도 히나 역을 맡았다. 당초 김사랑이 이 역할을 맡기로 했지만 김사랑이 하차하면서 김민정이 뒤늦게 합류했다.

김민정은 "이 드라마에 다른 분이 캐스팅 된 후 참여를 하게 됐다"며 "대본을 읽었을 때 10년 만에 대본을 읽으면서 설레는 느낌을 받았다. 대본도 너무 재미있었고 동료 배우분들도 너무 좋으신 분들이라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정은 "촬영이 시작된 작품에 합류하게 된 건 저도 처음이다. 또다른 설렘과 떨림이 있었다"며 "배우로서 한 번 더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김민정이 출연 중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