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남도, 전통시장 화재 보험료 지원 추진
전남도, 전통시장 화재 보험료 지원 추진
  • 이홍석 기자
  • 승인 2018.07.1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공약… 9월부터 가입 보험료 20% 지원

전남도는 전통시장 화재안전망 구축을 위해 김영록 도지사가 공약했던 ‘전통시장 화재 보험료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전통시장은 점포가 밀집해 화재가 발생하면 인근 점포로 확산, 대형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지난해 여수수산시장에 화재가 발생해 시장이 전소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전남지역 전통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공설시장(75%)은 소유 주체인 시군에서 시설물에 대한 보험만을 가입하고 있어 화재가 발생할 경우 공설시장 상인들은 영업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피해 복구와 상인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보험 가입이 절실하다.

이에 따라 도는 대형화재 위험이 큰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하는 ‘전통시장 화재공제’에 가입하도록 유도하고, 9월부터 보험료의 20%를 도비로 지원키로 했다. 소요 예산은 올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사설시장 상인은 시설물과 영업보상을, 공설시장 상인은 영업보상을 받도록 시장과 업종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공제상품 가입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김신남 도 경제과학국장은 “시군과 공동으로 전남지역 모든 전통시장 점포를 전수조사(116개 시장 8천982개 점포)해 화재공제 가입을 적극 권장할 계획”이라며 “전통시장 화재보험료 지원뿐만 아니라 향후 전남페이(J-페이) 도입, 새천년 상품권 발행 등 김영록 도지사의 ‘소상공인 지원 공약’을 적극 추진해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남/이홍석 기자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