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창군, 인구감소 위기 극복에 총력
평창군, 인구감소 위기 극복에 총력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8.07.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감소대응 종합대책' 5개년 계획수립

강원 평창군이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해 인구감소대응 종합대책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평창군 인구는 2018년 6월말 기준 4만2809명으로, 지난 2010년말 4만3622명에서 2017년말 4만3092명으로 530명이 감소했고, 이후 6개월 사이 283명이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인구감소의 주요원인은 저출산과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어 나타난 자연감소인 것으로 확인된다.

이에 평창군은 인구감소의 폭이 커진데 대한 위기 의식을 갖고, 인구정책의 비전을 수립하고 종합대책을 마련,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종합대책의 기조와 추진전략은 △일시적인 지원보다는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지원 △임신·출산부터 청소년기까지 구간 단절과 사각지대 없는 정책 실현 △다자녀 지원기준을 셋째아에서 둘째아까지 확대 △정책대상의 패러다임을 가족단위로 전환해 차별화된 사업추진 △인구문제 극복을 지역의 어젠다로 삼고 군민공감대 형성 및 지역공동체 협력 도출 등으로 설정됐다.

또한 인구정책의 비전을 '청소년이 꿈을 머금고, 여성이 미소 짓는, 가족친화적인 글로벌 미래성장도시 평창'으로 세우고, 5대 목표로 ‘살고싶은 지역만들기, 혁신적인 지역만들기, 찾아오는 지역만들기, 희망적인 지역만들기, 지속가능한 지역만들기’로 정했다.

살고 싶은 지역만들기에는 전원마을과 시니어낙원 조성, 도시재생 뉴딜사업, 행복주택건립 등 정주기반 조성 사업이 해당된다.

혁신적인 지역만들기에는 공공기관 유치, 생명과학산업 육성, 가족·청년기업 육성, 마중물 일자리 사업 등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사업이 있다.

찾아오는 지역만들기에는 인구감소 대응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귀농인 정착지원금과 집수리 지원, 귀농인의 집 운영, 전입가정 방문 등 전입자의 지역조기정착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희망적인 지역만들기는 장학회 운영, 육아종합지원센터 조성, 대학생 생활지원금 지원 등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시행안이, 지속가능한 지역만들기는 아동·여성·노인친화도시 조성, 신혼부부 주거비용 지원, 산후조리원 이용료 지원, 난임부부 지원 확대 등 결혼·출산 등 확대지원 방안이 담겨있다.

평창군은 출산율 증가, 지역주민의 타 지역 유출 방지, 도시민 등의 인구유입 방안에 중점을 두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사업을 발굴해 인구증가 요인이 될 목표 실행 방안을 꾸준히 진행한다.

무엇보다 질 높은 교육지원, 기업유치, 일자리창출로 젊은 계층의 인구 유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정책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인구감소 극복을 위한 현실적인 대책이 될 수 있도록, 평창군의 인구정책을 보다 세밀하게 세웠으며, 이를 통해 평창군이 미래성장도시로 거듭나는 기회로 만들겠다”며 “올해는 인구절벽 위기 대응의 골든타임으로, 군민과 함께 꾸준히 고민하고, 인구감소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평창/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