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방·외교부,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에 '군용기 KADIZ 진입 항의'
국방·외교부,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에 '군용기 KADIZ 진입 항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7.14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는 러시아 군용기가 지난 13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한 것과 관련해 주한러시아대사관 국방무관인 팔릴레예프 대령을 초치해 항의했다.

국방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국방부는 어제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수차례 KADIZ 진입과 관련해 박철균 국제정책차장(준장)이 주한러시아대사관 국방무관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하고 재방 방지를 위한 대책 강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상호 공중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러시아 측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해 향후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앞서 전날 오후 2시8분께 러시아 군용기가 울릉도 북방 동해상 KADIZ로 진입한 것에 이어 러시아 군용기 2대가 총 4차례 걸쳐 KADIZ에 일시적으로 진입했다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오후 1시41분께 동해상 KADIZ로 접근하는 러시아 군용기를 최초 포착하고 전투기를 즉각 출격했고, 러시아 군용기가 KADIZ를 벗어날 때까지 전투기를 출격해 대응기동과 경고방송 등 전술조치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군용기는 러시아 전략폭격기인 TU-95로 추정된다. 러시아는 방공식별구역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KADIZ에 진입한 사례는 있었지만 이처럼 하루에 수차례 진입한 것은 이례적인 행태로 평가된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도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기홍 외교부 유럽국장은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대사관 차석을 초치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에 대해 국방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