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하면 공동휴업 추진"
"최저임금 인상하면 공동휴업 추진"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07.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가맹점주들 '최저임금 불복종' 공식화
"최저임금공익위서 사용자위 빠진 것은 모순"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최저임금 불복종'을 공식화하며 단체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공동휴업, 종량제봉투 판매 공공단계를 축소하는 등 투쟁에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2019년도 최저임금 인상 추진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협회는 편의점 등 영세 소상공인을 범법자와 빈곤층으로 내모는 현재 정책 기조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올해 인상된 최저임금을 맞추기도 힘든 상황인데 인건비를 또 올리면 운영 한계점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를 요구하는 한편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할 것도 주문했다.

성인제 공동대표(GS25)는 이날 "편의점 인건비가 수익 중 작년 기준 41%를 차지할 정도"라며 "점주가 최저임금도 벌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으며  이렇게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을 사각지대로 몰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 대표는 또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두 곳의 광고 3만건 중 2만여건이 편의점에서 낼 정도로 인력을 가장 필요로 하는데 편의점 점주를 제외한 최저임금 협상은 문제가 있다"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사용자위원이 빠진 채 내년도 최저임금을 협상하는 것을 지적했다. 

성 대표는 카드 수수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최저임금뿐 아니라 편의점 브랜드의 근접 출점과 카드수수료로 인해 편의점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카드수수료만 빼줘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주들도 살 길이 열린다"고 호소했다.

소상공회연합회 역시 "최저임금위 공익위원들 중 최저임금을 줘봤거나 받아본 당사자가 있냐"며 "우리가 배제된 채 이들이 일방적으로 최저임금을 정하는 것을 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편의점 업계는 14일 최저임금 결정 결과에 따라 7만의 편의점이 단결해 정부 정책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을 내걸고 전국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제단체와 연대해 대정부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