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산업부, 무역전쟁 車관세 돌파구 찾는다
산업부, 무역전쟁 車관세 돌파구 찾는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7.1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상무부에 사절단 파견… '아웃리치 전개'
국내피해 규모 생산공장 3개 사라지는 셈
자동차 232조 관련 대응회의에서 강성찬 차관보가 발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동차 232조 관련 대응회의에서 강성찬 차관보가 발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조사에 따른 우리나라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부가 대응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미 상무부의 자동차 232조 조사와 관련해 정부와 관련업계, 전문가들과 회의를 갖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미국 상무부에서 개최 예정인 공청회 참석할 사절단은 정부대표로 강성천 차관보를 비롯해 산업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업계에는 김용근 자동차산업협회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등으로 구성해 ‘對美 아웃리치’를 전개할 계획이다.

이들은 미 정부 관계자와 우리 자동차 투자 주(조지아·앨리배마 등) 및 통상담당 미 의원, 미 자동차 관련 단체 등을 만나고 한미 FTA 개정협상을 통해 미국의 자동차 관련 요구가 이미 반영됐으며 우리 기업이 대미 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어 한국에 대한 추가 조치가 불필요하다고 강조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정부 각 부처가 미국 상무부, 국무부, 국방부, 재무부 등과 고위급 협의를 할 때마다 232조 조사에 따른 조치가 부과되지 않도록 설득할 방침이다.

상무부 공청회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가 정부 대표로 참석해 232조 자동차 조사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다.

강 차관보는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되면 우리 수출 및 생산 등에 미칠 영향이 클 수 있다"며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전에 보고서가 발표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대응과정에서 정부와 업계가 관련 동향과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긴밀히 협의하면서 진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자동차부품 업계 관계자는 "무역확장법 232조의 자동차 관세 부과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지난해 기준으로 미국 자동차 시장에 연간 85만대의 자동차 수출 물량을 기록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무역확장법 232조가 시행 된다면 공장 3개가 없어지는 형태다"고 덧붙였다.

lupin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