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힘겨운 꽃길 걷기...왜 이리 힘들까?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힘겨운 꽃길 걷기...왜 이리 힘들까?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7.11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제공
사진=SBS제공

 

지금까지 훈남과 정음은 강정도와 유반장의 과거 인연을 전혀 모르고 있는 상태. 이날 훈남과 정음은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자 양가 허락을 받으러 간다. 먼저 간 곳은 정음의 집. 두 손을 꼭 잡고 비장하게(?) 대문을 들어 선 두 사람 눈에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진다. 강정도와 유반장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던 것.

훈남과 정음은 서둘러 두 사람을 말려 보지만, 흥분된 분위기를 가라 앉히기에는 부족했다. 결국 두 사람은 냉랭히 돌아앉은 강정도와 유반장 앞에 무릎을 꿇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진심임을 호소하지만 강정도와 유반장의 감정의 골은 깊기만 했다. 그러나 진지한 상황과 달리 분위기는 묘하게 코믹했다.

‘훈남정음’ 관계자는 “훈남父 강정도와 정음父 유반장은 세상 진지하게 난투극(?)을 펼친다. 자식 얘기에 눈이 뒤집혀 필사적으로 몸싸움을 벌이는 강정도와 유반장, 그리고 이들을 말리는 훈남,정음의 모습이 묘하게 웃음을 주는 코믹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하는 한편 ”웃픈 난투극을 200% 소화해 낸 남궁민, 황정음, 이문식, 남경읍 배우들의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을 주의 깊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과연 이날 강정도는 무슨 일로 유반장을 찾은 것일까. 앞으로 강정도와 유반장은 오랜 시간 묵혀둔 감정을 풀고 화해를 할 수 있을지, 또 훈남과 정음은 과연 집안의 이 위기를 극복해갈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