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어청도서 여성 하반신 발견… 수사 착수
군산 어청도서 여성 하반신 발견… 수사 착수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7.0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군산시 한 해안가에서 여성 하반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4시께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동쪽 해안가 산책로에서 여성 하반신 일부가 발견됐다.

산책로를 걷던 한 관광객은 "사람 하반신으로 보이는 물체가 물에 떠 있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경찰은 부검결과 허리 부분과 무릎 아래가 자연스레 훼손된 점을 감안해 살해된 것은 아닌 걸로 보고 있다.

또 시신과 함께 중국산 용품이 발견된 점에 미뤄 해당 여성을 중국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타살로 볼 수 있는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태풍이 지나고 나면 중국에서 넘어온 물품 등이 서해안에서 자주 발견된다. 따라서 중국해상에서 떠밀려온 시신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근 수색과 시신의 신원 확인 작업 등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