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북 영양서 흉기 난동 진압한 경찰관 1명 사망
경북 영양서 흉기 난동 진압한 경찰관 1명 사망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7.0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난동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이 진압과정에서 다쳐 1명이 숨지고 나머지 1명은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낮 12시 49분께 경북 영양군 영양읍 한 주택가에서 A씨(42)가 휘두른 흉기에 B경위(51)와 C경위(53)가 찔렸다.

당시 영양파출소 소속 경찰관 2명은 주택가에서 소란을 피우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상태였다.

B경위는 사고 직후 헬기를 이용해 안동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현장에 함께 있던 C경위도 머리 등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에 흉기를 휘두른 A씨를 이날 오후 1시쯤 현장에서 붙잡혔다.

A씨는 지역에서도 평소 난동이 잦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수개월 전에도 난동을 부려 경찰이 제압했는데다 지난달 29일에도 난동을 부려 경찰관이 출동했었다.

경찰은 A씨의 가족과 이웃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