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화군,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신청
강화군,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신청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8.07.0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 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 사업명

인천시 강화군은 새정부 출범 후 국토교통부에서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강화읍 남산지구를 ‘고려 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이라는 사업명으로 공모에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군이 이번에 공모신청한 뉴딜사업은 남산골 복지센터 조성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공영주차장 조성, 노후주택 개량 및 간판정비 등 경관사업을 망라했으며 총사업비 256억원으로 제안했다.

공유지를 활용한 남산골 복지센터 조성사업은 문화·체육 등 공공시설과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지역주민을 위한 판매·수익시설 등으로 계획했다.

일부 밀집주택의 재개발사업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노후주택을 개량하거나 건설하는 사업이다.

군은 각종 인허가 절차를 지원하게 된다. 사업을 참여하고자 하는 토지 및 건물주 20인이 조합을 구성해 LH나 인천도시공사 등 공기업과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강화읍의 만성적인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70면을 조성하고, 개인주택의 담장을 허물어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도 계획에 포함했다.

군은 남산리 마을회관에서 뉴딜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열고, 꼭 필요한 사업에 대한 주민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주민대표들과 단위사업에 대한 우선순위도 선정했다.

유천호 군수는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문화생활과 주거여건을 개선하는 도새재생 공모사업에 지속적으로 응모함으로써 침체된 구도심이 좀 더 활기차고 살기 좋은 곳으로 바뀌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공모한 뉴딜사업은 국토부에서 구성한 전문가들에 의해 이달부터 서류심사, 현장평가 및 컨설팅이 병행하며, 다음달 말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