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동구,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박차'
강동구,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박차'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07.0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준공 목표… 주민모임 활성화·지역 일자리 창출 공간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센터 조감도. (사진=강동구)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센터 조감도. (사진=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암사도시재생 시범사업지(암사1동 일대) 내 앵커시설인 주민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오는 12월 준공되도록 건립에 속도를 낸다고 8일 밝혔다.

강동구는 2015년부터 ‘주민이 만들어가는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마을’을 콘셉트로 암사동 도시재생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한 핵심 거점인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티센터(암사동 495-72)는 지하1층~지상4층, 연면적 748㎡ 규모로 조성된다.

공동육아, 공유부엌 등 주민 모임 활성화 공간과 일자리 교실, 공방, 실버카페 등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간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암사1동 주민센터 근처에 위치해 주민 접근성도 좋다.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암사동 주민들로 구성된 암사도시재생시범사업 주민협의체를 중심으로 도시재생 마을기업 육성을 통해 자생력을 갖춘 체계를 구축해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는 주민들 스스로 수익모델을 발굴해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관리·운영할 수 있게끔 기반을 조성해 왔다.

2016년 4월부터 테스트베드(시험공간) 성격의 ‘암사공동체마당(암사동 501-16, 2층)’을 개설해 공동육아·공유부엌 등 12개 공동체가 활동 중이다.

2017년 4월 센터 건립에 앞서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할 수 있도록 공간기획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2017년 6월부터 설계용역을 추진해 올해 5월 본격적인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했다. 

지난 6월부터 복합커뮤니티센터 운영에 참여할 주체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앵커시설 운영기획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고, 향후 각 주민 공동체 역량 등을 평가해 복합커뮤니티센터 공간별 운영주체를 선발하게 된다. 

이정훈 구청장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에서 핵심은 주민 참여”라면서 “암사도시재생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이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기폭제가 돼 저층 주거지 도시재생 성공모델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