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국종 교수, 김성태 비대위원장 제안 고사
이국종 교수, 김성태 비대위원장 제안 고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7.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량 부족하다" 거절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에게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제안했으나 이 교수가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전날 저녁 여의도 모처에서 이 교수를 만나 한국당의 비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이 교수는 "역량이 부족하다"며 거절했다.

김 대행은 정치권과 거리가 먼 인사가 일반 국민의 시각과 의료계에서 쌓은 추진력으로 비대위원장직을 해주면 좋지 않겠느냐고 이 교수를 설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교수는 자신은 역량이 부족하니 김 대행같은 뛰어난 인사가 직접 맡는 게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당은 8일까지 비대위원장 대국민 공모를 마친 뒤 다음 주 초에 후보군을 5~6명으로 압축할 방침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