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 '도시재생 뉴딜' 후보지에 노원 등 12개구
서울 '도시재생 뉴딜' 후보지에 노원 등 12개구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7.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집값 상승률 웃도는 강남 4구 등은 배제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서울 도시재생 뉴딜 사업 후보지로 노원·도봉·금천 등 12개구가 선정됐다.

그러나 집값 상승률이 높은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와 마포‧용산‧성동은 후보지에서 배제됐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부동산 시장 과열을 이유로 서울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에서 아예 제외했으나, 올해부터는 서울을 포함하기로 하면서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집값 누적 상승률이 서울 평균보다 낮아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는 도시재생 뉴딜 선정을 계기로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 해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함이다.

한국감정원이 공표한 주택종합 매매가격지수에 따르면 서울의 평균 집값 누적 상승률은 4.92%로 도시재생 뉴딜 후보지 신청을 할 수 있는 12개 자치구 중 노원구의 집값 누적 상승률이 1.53%로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도봉(2.15%), 금천(2.29%), 강북(2.44%), 중랑(2.62%), 은평(2.72%), 관악(2.75%)도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반면 후보에서 제외된 13개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송파구(8.78%)였다.

강남구(8.29%)와 마포구(7.46%), 강동구(7.11%), 용산구(6.44%), 성동구(6.44%), 동작구(6.19%), 서초구(5.91%)도 서울 집값 평균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도시재생 뉴딜 신청 사업지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 요건 3가지(인구 감소·주택 노후도·산업 쇠퇴) 중 2가지를 충족해야 한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로부터 오는 6일까지 도시재생 뉴딜 사업 후보지 신청을 받는다.

이후 국토교통부의 추가 검증과 도시재생특위 등을 거쳐 8월말 최종 사업지 10곳이 결정된다.

이 중 7곳은 서울시가 각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평가·선정하고, 3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기관의 제안을 받아 국토부가 선정한다. 

시 관계자는 “집값 동향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라며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된 이후 집값이 뛰면 사업 착수 단계에서 사업 중지 또는 연기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