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성전자 갤럭시, 이번엔 사진 무단전송 논란
삼성전자 갤럭시, 이번엔 사진 무단전송 논란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7.0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메시지 앱’ 통해 저장된 파일 제3자에 전송돼
삼성전자 “기기나 소프트웨어 문제 없어…계속 조사”
2016년 배터리 폭발 사고 이어 이미지 타격 불가피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가 배터리 파동에 이어 또 다시 아찔한 논란에 휩싸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인 더버지와 경제매채 CNBC에 따르면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Reddit)’과 '삼성 커뮤니티 포럼'에서 한 소비자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 파일이 자신도 모르게 ‘삼성 메시지앱’을 통해 여자 친구에게 전송된 사실이 있었다며 글을 올렸다.

해당 소비자는 사진이 보내진 사실을 자신의 단말기에서 확인할 수 없었고 여자 친구로부터 전해 들어 알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와 같은 일은 2건이 발생했고 논란이 된 기종은 갤럭시S9과 갤럭시노트8다. 갤럭시S9은 지난 3월, 갤럭시노트8은 지난해 9월 미국에 출시됐다. 두 기종 모두 S시리즈와 노트 시리즈 중에서는 가장 최신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기기나 소프트웨어에는 문제가 없지만 조사는 계속할 것이란 입장을 보였다.

삼성메시지앱에 또 다른 오류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삼성 커뮤니티 포럼에 올라온 게시글에 따르면 삼성 메시지 앱이 미국 이동통신업체 T모바일 메시지 앱 'RCS(Rich Communication Services)' 업데이트 후 버그가 발생한다는 내용이다. T모바일은 자신들의 책임이 아니니 삼성에 문의하라는 입장이다.

이런 논란이 지속된다면 갤럭시 배터리 파동에 이어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미지를 실추시킬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은 2016년 8월 출시 후 한국과 미국에서 배터리 충전 중 폭발했다는 제보가 잇따랐고 9월 판매중단 및 교환을 실시했다.

하지만 교환 제품에서도 폭발 논란은 지속됐고 삼성전자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교환제품 폭발은 외부 충격이 원인이다”고 밝혔지만 결국 10월에 갤럭시노트7 생산중단을 발표했다. 2017년 1월 삼성전자는 조사결과 배터리 자체에 결함이 있었음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