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정부, 20대 총선에 '친박 후보' 유리하도록 개입"
"朴정부, 20대 총선에 '친박 후보' 유리하도록 개입"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7.0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철 전 비서관, 박근혜 '공천개입' 혐의 재판서 증언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2016년 4·13 총선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이한구 당시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을 통해 친박 후보들이 새누리당 공천을 받는 데 유리하도록 개입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3일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근무한 신동철 전 비서관과 박모 행정관은 이같이 진술했다.

신 전 비서관은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공천은 정무비서관실에서 정한 게 맞냐"는 질문에 "상당 부분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2015년 11월부터 현기환 당시 정무수석으로부터 '친박 의원이 많이 당선되도록 전략을 기획하라'는 지시를 받고 여러 차례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알렸다.

이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정한 '100% 국민 참여 경선'으로 공천을 할 경우 친박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신 전 비서관은 설명했다.

따라서 신 전 비서관은 이 같은 방식에 대응할 공천룰을 연구하라는 지시를 받았고, 연구를 통해 정리한 공천룰을 현 전 수석을 통해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에게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은 전화 여론조사에서 중년·노년층의 비율을 높일 방안, 현역 의원에게 불리한 양자구도 경선을 비박계 의원의 지역구에서 실시할 방안 등을 검토했다고 증언했다.

신 전 비서관은 "결과적으로 실제 경선에서 이런 룰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면서 "당시에도 이한구 위원장이면 룰대로 해주리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고서는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까지 전달된 것으로 안다"면서 "공천이 권력 전체의 기반을 다투는 문제인 만큼 (대통령과) 상의 없이 현 전 수석이 독자적으로 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박모 전 행정관도 "현 전 수석이 행정관 회의 자리에서 '대통령이 오케이를 했으니 문건대로 진행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재판부는 이달 20일 오후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