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국 동굴 실종 소년들 '극적 생존'… 열흘 만에 기적적 발견
태국 동굴 실종 소년들 '극적 생존'… 열흘 만에 기적적 발견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7.0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 탐루엉 동굴 안에서 실종됐다가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 탐루엉 동굴 안에서 실종됐다가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태국의 한 동굴에서 실종됐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이 열흘 만에 기적적으로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AP 등 외신들은 2일(현지 시각) 태국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의 탐 루엉 동굴에서 실종됐던 축구 유소년팀 코치와 11~16세 소년 12명 등 13명이 생존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6월 23일 훈련을 마치고 소풍 목적으로 이 동굴에 들어갔다가 우기(雨期)를 맞아 내린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나오지 못하고 고립됐다.

이후 동굴 입구에서 이들이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자전거와 가방, 축구화 등이 발견됐고, 태국 당국은 이들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펼쳤다.

대대적인 수색을 위해 태국 당국은 해군, 경찰을 포함해 10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하고 각종 장비를 동원했다. 영국·호주·중국·필리핀 등도 수색에 동참했다.

하지만 폭우로 인해 동굴 내 수로의 물이 급격히 불어나고 일주일 넘게 수색 작업이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생존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그러다 지난 주말 비가 그친 뒤 재개한 작업에서 실종 소년들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이들은 동굴 내에서 가장 큰 공간인 '파타야 비치' 근처에서 발견됐다.

이 공간은 동굴 입구로부터 무려 5∼6㎞나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가장 먼저 생존자들을 발견한 영국 탐사 전문가는 건강 상태와 인원을 물었고, 이들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감사합니다"고 외쳤다.

또 모두 몇 명이 있는지를 묻자 아이들은 역시 또렷한 영어로 실종자 전원이 무사하다고 답했고, 이를 들은 영국 전문가는 "멋지다"고 격려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이곳으로 오고 있다. 이제 걱정하지 말라"면서 "벌써 열흘째 이곳에 있었다. 너희는 강하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한편, 태국 당국은 아직 동굴 안에 아직 물이 많이 차 있는데다가 추위와 배고픔에 시달린 소년들이 잠수를 해서 빠져나오는 것은 위험한 만큼, 당분간 식량과 의약품을 전달해 건강을 회복한 뒤 이들을 구조할 방침이다.

이에 당국은 우선 잠수가 가능한 의사를 동굴 안으로 들여보내 일단 생존자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젤형태의 고칼로리 제품 등 4개월치 식량과 응급 의약품 등을 동굴 안으로 들여보낸다.

태국군은 성명을 통해 "생존자들이 최소 4개월을 견딜 수 있는 양의 식량을 준비할 것이다. 또 동굴 속에 고인 물을 계속 빼는 동시에 생존자 13명에게 잠수 교육도 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