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쁘라삐룬' 진로변경… 제주 서쪽 육·해상 태풍예비특보 해제
태풍 '쁘라삐룬' 진로변경… 제주 서쪽 육·해상 태풍예비특보 해제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7.0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태풍 ‘쁘라삐룬’으로 인해 제주 서쪽 육상‧해상에 내려진 태풍예비특보가 해제됐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0분을 기점으로 제주도 서부 육상과 제주도 서부 앞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 내려진 태풍예비특보가 해제됐다.

그러나 제주 동부와 남부, 북부 육상과 서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 앞바다 등 해상에는 이날 밤 예고된 태풍예비특보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 태풍의 직접영향권에서는 벗어났지만 서부 육상에는 2일 밤을 기해 강풍특보가, 서부 해상에는 3일 새벽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현재 오후 3시 기준 태풍 쁘라삐룬은 서귀포시 남남동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강도 '중'에 소형급의 크기를 유지하고 있는 쁘라삐룬은 오전 9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150㎞ 부근 해상에 진출한 후 오후 1시께 부산 남쪽 약 130㎞ 해상으로 북동진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본 동쪽에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세력이 약화하면서 태풍도 시간이 갈수록 이동 경로가 점점 동쪽으로 바뀌고 있는 것 같다”면서 “계속해서 이동경로를 예의주시하면서 피해에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