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시, 제4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 4일 개막
부산시, 제4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 4일 개막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7.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안전・사고예방 홍보부스 운영 등 행사 다채
지난해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제3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 (사진제공=부산시)
지난해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제3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와 해양수산부는 벡스코(BEXCO)에서 ‘제4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 2018)’를 4일 개막식에 이어 6일까지 3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고 2일 밝혔다.

해양안전 엑스포는 해양안전문화 확산과 해양안전 관련 산업의 육성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개최돼 올해로 4회째이다.

대한민국 해군·해양경찰청·수협중앙회를 비롯한 30개의 해양안전 관련 기관 및 업·단체가 후원하며 150개 업체에서 450여개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엑스포 행사는 △해양안전·사고예방 홍보전 △해양(조선)안전 기술 및 기자재 산업전 △국제 해양안전 컨퍼런스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해양안전사고예방 홍보전은 해양안전 관련 정책과 최신기술을 홍보하는 전시관과 해양안전 체험특별관으로 구성돼 있다.

체험관에서는 해양안전수칙, 응급처치(구조)요령 등을 교육하며 올해 신설된 실습 프로그램(생존수영)을 통해 더욱 더 생생한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양(조선) 안전기술 및 기자재 산업전은 해양 및 선박 항해통신장비를 비롯한 해양안전 기술과 기자재, 해양구조관련 기자재 및 수색·구조장비·로봇·드론, 개인안전장비, 보안・화재방지 및 소화장비, 산업안전용품과 해양안전 관련 서비스 품목 등 해양안전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아울러 5G기술을 활용한 해상 통신기술과 수색·구조 드론(케이티), 해양안전 VR프로그램(노바테크·삼우이머션) 등 최신기술과 에이치엘비, 현대씨즈올, 시울프마린, 금양통산, 에어포인트 등 대표적인 해양안전 주요기업을 만날 수 있다.

엑스포 기간 중 함께 개최되는 ‘국제 해양안전 컨퍼런스’는 국내외 해양안전 전문가를 초청해 해양 인명·재산 안전 비전(1일차), 해양안전 산업 비전(2일차)의 주제로 개최된다.

주요연사로 에릭 홀나겔 교수(욘코핑대학교)의 ‘해양안전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레질리언스 엔지니어링’ 강연한다.

또 아시아지역 해적퇴치 협정기구(ReCAAP)관계자가 지역협력 강화 방안을 설명하고 이연승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형선박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비전과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태국·페루·미얀마·인도네시아 등 주요국의 장성급 인사가 초청되는 ‘해외 해군 초청 수출상담회’와 해양관련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관련기관의 구인정보 제공과 상담이 진행되는 ‘청년 일자리(채용)관‘, 어업인 안전기술과 기자재를 선보이는 ’어업인 안전 특별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특별관이 마련된다.

엑스포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전 등록할 경우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학교 등 단체의 사전등록은 엑스포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규열 부산시 해양산업과장은 “이번 해양안전 엑스포를 통해 해양안전문화 확산은 물론이고 해양안전산업이 우리나라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잡게 되길 바란다”며 “해양안전 엑스포가 우리나라의 대표적 해양안전 전문 전시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시민들이 적극적인으로 참여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