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윤종원 靑 경제수석 "조화·혁신·공정으로의 전환"
윤종원 靑 경제수석 "조화·혁신·공정으로의 전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7.0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일자리·시민사회 수석 靑 기자단과 상견례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임명한 3인의 청와대 수석 비서관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태호 일자리 수석, 윤종원 경제 수석, 이용선 시민사회 수석.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임명한 3인의 청와대 수석 비서관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태호 일자리 수석, 윤종원 경제 수석, 이용선 시민사회 수석. (사진=연합뉴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1일 "경제정책도 국가정책의 한 부분이고 정책을 해 나가는 과정에서 다른 부처나 이해관계자가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과 함께 기자단과 상견례를 하는 자리에서 취임 소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효과를 제대로 나타나게 하려면 팀워크를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원활하게 정책을 논의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하는 체제가 만들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새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지난 1년간 경제정책 패러다임의 전환이라는, 시대가 요구하는 방향성을 정립해오는 작업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상당히 어려운 작업이었지만 그런 틀 속에서 이제는 조금 더 정책에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만들어내고 차질없이 집행하는 게 중요한 만큼 그런 부분에 힘을 보태겠다는 생각을 했다"고도 전했다.

아울러 "소득과 일자리가 조화되는 것,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세 개의 큰 틀이 국민에게 와 닿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정책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라며 "국내 경험과 IMF, OECD 등에서 근무 당시를 참고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일자리 정책의 속도론, 성과, 국민이 체감하는 것을 앞으로 일자리 정책 추진에서 가장 중요한 기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는 문재인정부의 첫 번째 공약이고 실제 국민을 위해 역점을 두고 해결해야 할 과제"라면서 "어깨가 무겁다"고 언급했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전임) 사회혁신수석실이 혁신 작업에 경주했다면 이제 시민사회수석실은 우리 사회의 변화를 위해 노력한 각계각층, 특히 촛불정신을 담은 분야와 광폭으로 협력해 개혁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게 대통령의 요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 각 분야에 개혁 과제가 산적한 만큼 그러한 (개혁)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협력하고 해결하는 데 시민사회수석실이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