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사무여건 '친환경'으로 개선… 일회용품 줄인다
靑, 사무여건 '친환경'으로 개선… 일회용품 줄인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2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람 방문객 기념품도 플라스틱→친환경 머그컵으로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사무여건을 친환경적으로 개선하고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6.5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환경보호는 나의 작은 실천에서부터 시작된다"며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자"고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청와대 관람 방문객에게 드리는 기념품을 플라스틱 소모품에서 친환경 머그컵으로 바꾼다.

또 각종 회의 및 업무상 필요한 소모품 중 플라스틱·종이컵 등 1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머그컵, 텀블러 등을 사용하도록 권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비닐봉투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사무실에 장바구니(에코백)를 활용하도록 하는 등 친환경 다회용 물품 사용을 장려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소모품·종이컵 등을 일괄 구매해 사무실에 비치해두고 사용하는 것도 중단하기로 했다.

또 청와대는 금년 중 내구연한이 만료돼 교체될 업무차량 20대를 수소차,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으로 교체할 방침이다.

현재 비서실이 보유한 업무용 승용차량은 51대이며, 올해 20대가 친환경차로 교체되면 총 비율은 84%(43대)까지 높아진다.

이아 함께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해 청와대 내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하고, 외부 방문객 주차장(춘추관)에도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