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폼페이오, 내주 방북 전망… 비핵화 후속 협상 이뤄지나
폼페이오, 내주 방북 전망… 비핵화 후속 협상 이뤄지나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2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클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클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이 다음주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8일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의 비핵화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내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에 가기 위해 내달 6일 워싱턴에서 계획된 인도 외무부 장관과의 회담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을 하게 되면 3차 방북이자 북미 정상회담 이후 첫 고위급 회담으로 정상회담 후속조치가 3주 만에 이뤄지게 된 셈이다.

앞서 북미정상회담 공동 성명에는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기로 약속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고위급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과 시간표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 목록 작성과 관련 시설의 사찰 계획 등이 주요 쟁점사항이다.

미국 정부 쪽에서는 북미 고위급 만남에 대한 공식 발표에 대해 아직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지금 발표할 만한 출장 일정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진 공동합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며 "너무 늦기 전에 (북한을) 가야 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