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경의선·동해선 도로 현대화 합의
남북, 경의선·동해선 도로 현대화 합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2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판문점서 도로협력 분과회담 열고 공동보도문 확정
남북공동연구조사단 구성해 오는 8월 현지 공동조사 진행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왼쪽 두번째)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오른쪽 두번째) 등 양측 대표단이 회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왼쪽 두번째)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오른쪽 두번째) 등 양측 대표단이 회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개성∼평양간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간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했다.

남북은 28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남북 간 도로 연결 및 북한 지역 도로 현대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도로협력 분과회담을' 열고 이같은 결론이 담긴 공동보도문을 합의했다.

남북은 먼저 도로 현대화 구간을 동해선은 고성에서 원산까지, 경의선은 개성에서 평양까지로 정하고, 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공사범위와 현대화 수준은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구간의 제반대상(도로, 구조물, 안전시설물, 운영시설물)을 국제기준에 준하여 지역적 특성에 맞게 정하기로 했다. 

도로 현대화를 위한 설계와 시공은 공동으로 진행하고, 착공식은 필요한 준비가 이뤄지는데 따라 조속한 시일내에 진행할 계획이다.

남북은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선행키로 하고 이를 위해 남북 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을 먼저 구성한다. 현지 공동조사는 8월초 경의선부터 시작하고 이어 동해선에서 진행한다.

남북은 또 도로 현대화의 기술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도로건설과 운영에서 필요한 선진기술의 공동개발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와 관련한 실천적 문제들을 문서교환방식으로 계속 협의 해결해 나가며 필요에 따라 쌍방 실무접촉도 진행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