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완섭 서산시장, 28일 임기 마무리 '이임식'
이완섭 서산시장, 28일 임기 마무리 '이임식'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8.06.28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서산시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8·9대 서산시장 이임식에서 이완섭 시장이 이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서산시)
28일 서산시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8·9대 서산시장 이임식에서 이완섭 시장이 이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서산시)

이완섭 충남 서산시장이 28일 시 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8·9대 서산시장 이임식’을 끝으로 지난 7년여간 맡아왔던 임기를 마무리했다.

1958년 해미면 언암리에서 태어난 이 시장은 철도청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30여년간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를 거치다 2009년 7월 제8대 서산시 부시장으로 취임했다.

이어 행정안전부 상훈담당관을 거쳐 2011년 고위공무원으로 퇴임하고 재선거를 통해 당선된 이래 제8·9대 서산시장을 지냈다.

이 시장은 재임기간 동안 정치적 혼란, 장기화된 경기침체 등 대외적인 악재 속에서도 지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렀으며, 가뭄을 슬기롭게 이겨내고 메르스, 구제역, AI 등으로부터 청정서산을 지켜냈다.

서산-대전 고속도로 건설을 비롯해 서산비행장 민항유치, 충청권 최초 국제여객선 취항, 서산 대산항선 철도 건설 등의 사업을 본궤도에 올려놓으면서 사통팔달 교통체계 구축의 초석을 닦았다.

이 시장은 △도전한국인상 △메니페스토 약속대상 최우수상 △올해의 지방자치CEO △한국의 미래를 빛낼 CEO △대한민국 소비자대상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등의 개인상을 재직기간 중에 25차례나 받았다.

이완섭 시장은 이임사에서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와 시장으로 일할 수 있었던 7년여간은 가장 큰 기쁨이자 영광의 시간이었다” 며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고 서산 발전만을 생각하며 서산시와 결혼했다는 마음으로 숨 가쁘게 달려왔기에 후회나 미련은 없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서산의 발전은 결코 멈춰 서서는 안 되고 시민의 행복은 쭉 이어져야 한다”며 “이제 무거웠던 짐을 내려놓지만 앞으로도 작은 힘이나마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산/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