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째 떨어져 70.6%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째 떨어져 70.6%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2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경제에 대한 지속적인 불안 심리 작용한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째 하락하면서 70% 초반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나 나왔다.

28일 리얼미터 여론조사(tbs 의뢰, 25~27일 1501명 상대,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국정수행을 잘한다'는 평가는 지난주보다 4.8%p(p) 하락해 70.6%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응답은 3.6%p 오른 22.7%였고 '모름·무응답'은 6.7%로 집계됐다.

민생과 경제에 대한 지속적인 불안 심리와 더불어 고(故) 김종필 전 총리에 대한 훈장 추서와 조문을 둘러싼 논란 또한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긍정평가 61.2%)에서 지난주보다 지지율이 15.6%p 내리며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경기·인천과 서울에서 각각 71.5%로 같았고, 광주·전라 83.4%, 부산·경남·울산 67.1%를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60.3%로 지지율이 가장 낮았다. 이어 50대(64.6%), 20대(74.9%), 30대(76.7%)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