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으로 국내여행 만원에 떠나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으로 국내여행 만원에 떠나요”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6.2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강릉시와 ‘만원의 행복’ 진행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 근로자에 지속적 혜택 제공 예정
(사진=한국관광공사)
(사진=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9일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와 동반자 100명이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경기가 열렸던 강릉컬링센터에서 컬링을 체험하고 바다부채길 등 주변관광지를 둘러보는 국내여행을 떠난다고 28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올림픽 시설 인프라와 관광 자원을 연계하는 관광상품을 개발중인 강릉시 등의 협조로 강릉 컬링센터를 참여근로자 대상으로 개방하고 컬링레슨 및 체험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구성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지난 6월부터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들에게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만원의 행복’ 상품이다. 지역관광 활성화와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근로자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전용 온라인몰에서 한시적으로 판매됐다. 

지난 6월 1일 오픈한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전용 온라인몰은 숙박, 패키지상품, 입장권, 교통 등 국내여행 관련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참여근로자 2만명이 할인 프로모션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이용 중이다. 

웹투어, 모두투어, 인터파크투어 등 30여개 제휴사가 국내여행 상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롯데관광, 베니키아 등 10여개 제휴사가 추가로 입점 예정으로 지속 확대 중이라고 공사는 밝혔다.  

양수배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팀장은 “오는 7월에는 한국농어촌공사와 공동으로 특별한 농촌여행상품을 기획하여 두 번째 ‘만원의 행복’ 여행상품을 전용 온라인몰에서 선보일 계획이다”며 “지자체, 유관기관, 여행업계 등과 공동으로 기획상품 및 할인 이벤트를 수시로 진행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참여 근로자들에게 추가적인 혜택 제공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근로자가 20만원을 분담하면 기업과 정부가 함께 각각 10만원을 지원하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직장 내 자유로운 휴가문화 조성과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중소기업 근로자 2만명을 대상으로 도입됐다.

정부는 내년에는 더 많은 기업 및 근로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규모를 확대할 계획으로 내년 2월부터 새로운 참여 근로자들을 모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