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스코대우,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박차
포스코대우,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박차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6.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에너지 전문기업들과 EPCIC 계약 체결
(사진=포스코)
포스코대우가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인 McDermott, BHGE 컨소시엄과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을 위한 EPCIC 계약을 맺고 사업 수행에 박차를 가한다. 왼쪽부터 로렌조 시모넬리 BHGE  회장, 사진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데이비드 딕슨 McDermott 사장. (사진=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가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인 맥더멋(McDermott)·베이커휴즈GE(BHGE)와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27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워싱턴에서 맥더멋·베이커휴즈GE 컨소시엄과 미얀마 가스전 2단계 개발을 위한 EPCIC(설계·구매·제작·설치·시운전) 계약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맥더멋은 95년 역사를 지닌 글로벌 EPCI(설계·구매·제작·설치) 업체로 이번 컨소시엄에서 리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베이커휴즈GE는 석유·가스 생산 전 과정의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에 체결한 EPCIC 계약은 3천억원 규모로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적 생산을 유지하기 위해 추가로 생산정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포스코대우는 맥더멋·베이커휴즈GE 컨소시엄의 EPCIC 공사를 관리·감독하면서, 총 8정의 생산정 시추를 직접 수행할 예정이다.

앞서 포스코대우는 2010년 미얀마 가스전 발견 이후 1단계 개발을 통해 해상플랫폼을 설치하고, 쉐(Shwe)·미야(Mya) 가스전 생산정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EPCIC 공사는 총 3단계 개발 중 2단계 사업이며, 오는 7월에 개시한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들과 함께 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돼 의미가 있다”며 “성공적으로 가스전 2단계 개발을 마무리해 포스코대우의 캐시카우인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적인 가스 생산을 유지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